SH서울주택도시공사

2018 / 08Webzine No.7

SH톡톡 WEBZINE 2018.08 VOL.7

전체메뉴
이슈 톡! 기획기사

 

기획기사

청년·신혼부부 주택 5년간 14만5,000가구 공급 서울시, 청년주택 6만호, 신혼부부주택 8만5,000호
서울도시주택공사, 공간복지 중심으로 공급 예정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청년·신혼부부를 위해 2022년까지 5년간 14만 5천 가구를
공급해 2030 청년세대의 주택난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서울시 공적임대주택 5개년 공급계획’에 따라 추가 공급할 공적임대주택 24만호 가운데
청년대상으로 6만호, 신혼부부 대상으로8만 5천 호를 공급한다. 이 가운데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연평균 1만 8천 호씩 5년간 총 9만 호를 담당할 예정이다.

강변역 역세권 청년주택, 올해 첫 입주자 모집

역세권 2030 청년주택(이하 역세권 청년주택)은 공공과 민간이 힘을 합쳐 대중교통 중심 역세권에 청년들을 위한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1인 가구 청년에게 5만 6천 가구, 신혼부부에게 2만 4천 가구 등 총 8만 호가 공급된다.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세제 혜택 등을 지원하면 민간 사업자는 주거 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짓고, 이 가운데 20%를 공공임대로 내놓는 방식이다. 청년들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공임대주택을 우선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먼저 강변역 인근의 70여 세대를 공급한다. 올 하반기 중 첫 입주자를 모집하기 시작해 내년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그밖에 55개 사업장 중 촉진지구(대지면적 5천㎡ 이상) 5개소(△용산구 한강로2가 △서대문구 충정로3가 △마포구 서교동 △강서구 화곡동 △마포구 창전동)를 포함한 16개소(8천 200가구)가 사업인가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39개소(1만 4천 300가구)는 사업인가를 진행·준비 중이다.

고덕·강일지구, 구의·자양지구 신혼부부 특화단지 조성

신혼부부주택은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행복주택 1만 5천 호, 매입임대주택 3천 200호, 장기안심주택 4천 400호, 전세임대주택 1만 호가, ▲공공지원주택의 경우 역세권 청년주택 2만 4천 호, 사회공동체주택 5천 600호, 임차보증지원주택 2만 5천 호 등 총 8만 5천 호가 지원된다. 매년 결혼을 통해 5만 가구가 가정을 꾸리는 서울시에 매년 1만 7천 호의 신혼부부주택이 공급되는 셈이다.

특히 서울주택도시공사는 공동체주택으로 신혼부부들만을 위한 서울형 신혼부부 특화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고덕·강일 12단지 총 700세대 중 350호, 구의·자양지구는 총 300호 중 150호가 신혼부부용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전용 59~84㎡ 크기의 이 특화단지는 출산·양육을 위한 어린이집, 어린이 도서관, 영유아놀이터, 공동육아실, 유아용품 나눔터, 돌봄교실 등 맞춤형 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며, 주택을 가변형으로 설계해 자녀 성장에 따라 변형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사회주택리츠로 청년스타트업 지역거점 될 청년주택 신축

한편, 앞서 설명한 신혼부부 특화단지와 같은 공동체주택을 포함해 사회·공동체주택으로는 5년간 총 1만 3천 가구가 공급된다. 사회주택은 사회주택리츠를 활용해 신림, 노량진 같은 청년밀집지역 내에 노후 고시원을 매입해 리모델링한 후 공급하거나, 청년스타트업의 지역거점이 될 청년주택을 신축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우선 올해는 신림, 노량진 등 청년밀집지역 노후 고시원을 매입·리모델링해 총 150여 가구를 공급 예정이며, △세운상가 청년주택(10가구) △성산동 콘텐츠 하우스(24가구) △대치동 스타트업 빌리지(24가구) 등 지역특화 청년주택이 예정돼 있다.

마곡지구에 조성할 계획인 ‘청년 창업 플랫폼’도 관심을 받고 있다. ‘청년 창업 플랫폼’은 도전숙(창업과 주거가 한 공간에 결합된 공공임대주택)의 발전 모델로, 예비창업자에게 스타트업을 위한 업무공간과 생활공간을 함께 제공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청년 주거복지를 실현하기 위해서 추진된다.

서울시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이러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1조 325억 원을 시작으로 5년 간 총 5조 3천 74억 원을 투자하고, 이와 별도로 ‘시민펀드’(5년 간 2조 원 규모)를 새롭게 조성한다. 시민이 투자한 재원으로 공적임대주택 사업을 시행하고 여기서 발생한 수익으로 시민을 위한 주택사업에 재투자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동시에 예산도 절감한다는 전략이다.

글_김영수